호주 정부 기관, IBM과 파트너십 맺고 스마트 컨트랙트 플랫폼 구축

IBM과 디지털 리서치 회사인 CSIRO’s Data61 그리고 로펌인 허버트 스미스 프리힐스 (Herbert Smith Freehills) 가 산업 간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 계약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호주 새 컨소시엄에 참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Data61은 다양한 국내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과학적 연구를 수행하는 호주 정부 법인실체이며, 연방연구기관인 CSIRO (Commonwealth Science and Industrial Research Organization) 의 한 부분을 구성한다.

이번 협력 계획은 호주 국립 블록체인(australian National Blockchain, 이하 ANB)이라 불린다.

이 계획에 따라 IBM, CSIRO Data61, 허버트 스미스 프리힐스 세 협력 기관들은 디지털 경제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기술, 과학 및 법률 지식을 통합하여 전국적이면서도 준법적인 블록체인 인프라를 구축하게 된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 블록체인 플랫폼의 스마트 법적 계약(Smart Legal Contracts, SLC)은 “스마트 조항”을 갖추게끔 설계될 것이며, 이는 사물인터넷, 장치 데이터와 같은 외부 데이터 소스와 상호 작용하게 될 예정이다.

건설 업계를 한 가지 예로 들 수 있다. 건설 현장에 스마트 센서를 설치하면, 작업 분량이 성공적으로 완수될 경우 그 시간과 데이터가 블록체인 위에 기록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건설 회사를 대신해 건설 대금을 자동으로 지불하게 할 수도 있다.

이 같은 구상은 IBM의 블록체인 솔루션을 통해 최초로 테스트될 예정이며, 컨소시엄에 따르면 2018년이 끝나기 전에 호주 지역 규제 기관, 은행, 로펌, 기업들이 해당 시범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