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뱅크사인’으로 블록체인 인증서 출시, 공인인증서 사라질까?

전국 은행연합이 은행권 블록체인 플랫폼 ‘뱅크사인’을 발표하여 화제가 됐다.

지난 27일, 전국 은행연합은 홈페이지 공식 보도를 통해 블록체인 은행공동인증서비스가 행사를 거치며 오픈했음을 전했다.

행사는 27일 국제회의실에서 진행되었으며 은행엽합회장, 사원은행장, 삼성SDS 대표이사, 금융보안위원장, 금융연구원장이 참석했다.

뱅크사인은 은행권 최초의 블록체인 플랫폼… 개인 보안 대폭 강화될 것

보도에 따르면, 은행연합은 정부가 제기한 4차 산업혁명 활성화에 부응, 2016년 11월부터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을 시작했다.

이번에 출시된 뱅크사인은 국내 은행권 최초의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전국 은행연합은 “더 다양한 블록체인 공동 사업”의 기반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뱅크사인은 각 노드를 은행으로 잡고 있으며, 블록체인 자체가 가진 보안성과 더불어 기존 금융권의 보안 체계를 통합했다고 밝혀졌다.

이번 서비스의 주요 특징은 분산저장 기술, 스마트폰 보안 기능을 결합시켜 개인키 도난, 무단 복제를 방지할 뿐만 아니라 인증서 유효기간 증가, 인증수단 확충, 타행이용절차 간소화를 통해 편의를 증대했다.

현재 컨소시엄에 참여한 18개 은행 중 산업은행, 씨티은행, 카카오은행을 제외한 15개 은행에서 8월 27일부로 이용이 가능하다.

뱅크사인은 스마트폰 앱 인증으로 모바일, PC 인터넷 뱅킹 모두 이용 가능하도록 설계되어있지만 모바일뱅킹을 우선 오픈할 것으로 발표됐다. PC인터넷 뱅킹은 9월 말부터 차츰 오픈될 예정이다.

현재 은행권에서만 사용가능하나 공공기관, 유관기관 등으로 이용가능한 기관을 확대를 추진하고 있음이 밝혀져 이용자들의 편의를 향상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는 사용범위는 좁아, 사용처 및 사용가능 고객 확대로 편의 향상 기대

뱅크사인 인증서 발급은 관련 은행의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가능하며, 직접 인증서를 발급받음으로써 서비스에 참여한 다른 은행에서의 복잡한 본인 인증절차를 간소화하였다.

뱅크사인은 당장에 개인만 이용하도록 설계되어 법인 고객은 이용이 불가함이 밝혀졌다.

전국 은행연합이 공개한 인증시스템은 4차 산업 혁명을 기축으로 고안된 차세대 인증 시스템이며, 보안이 기존의 인증서보다 강하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다.

뱅크사인이 보편화됨에 따라 곧 폐지될 공인인증서 시스템이 대체될 것으로 전망되며, 사용 기관이 확대됨에 따라 이용자들의 편의가 대폭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