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문 대통령, 블록체인은 마지막 기회” 청와대서 강력 발언

최근 제주 크립토 밸리 형성과 관련해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주를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해달라고 공식 제안했다.

특히 “글로벌 플랫폼을 주도할 마지막 기회”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여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늘(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원희룡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내 블록체인을 전세계와 연결하는 교두보로 제주도를 활용해 달라”며 제주를 글로벌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해달라고 대통령에 공식 제안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를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하고, 암호화폐에 대한 국제적 기준과 규제를 만들어 국내외 건전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기업들이 도내에서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해 달라고 건의 했다.

이어 “정부와 함께 제주도가 국제적 수준의 기준과 규제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협의체를 만들 것”을 제안했다.

■ 글로벌 플랫폼 주도할 마지막 기회

원 지사는 특히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라는 글로벌 플랫폼 주도자가 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게 해달라”고 역설하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시장 활성화를 통해 더 큰 산업적·사회적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임을 밝혔다.

이어 “제주도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기준을 만들고 규제를 실험하기위한 최적의 장소”라며 “섬이라는 독립적 공간이기 때문에 기업과 기관들이 한 곳에 모아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실험하기 용이하다”고 강조했다.

■제주, 무비자 제도·비즈니스 미팅 등 좋은 여건 갖춰

원 지사는 “제주도는 국제자유도시로서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무비자 제도, 대형 행사, 비즈니스 미팅 등을 원활하게 수용할 수 있으며 규제 개혁을 추진하기에도 용이하다”고 밝히며 “현재 중국 등 해외 투자 자본과 국내 기업을 연결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진출을 시작하기에 좋은 곳”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는 우리나라에게 큰 기회가 될 것”이라며 “블록체인은 잠재력이 큰 원석이며 암호화폐가 연결될 때 더 큰 잠재력과 가치를 만들어 내는 보석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