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바이낸스·FBG 등 360억원 투자 유치…티몬·배민과의 시너지 기대돼

스테이블 코인을 발행해 안정적인 블록체인 기반 이커머스 플랫폼을 제공하고자하는 ‘테라(Terra)’가 바이낸스 랩, 폴리체인 등으로부터 약 360억원의 시드 펀딩을 성공적으로 유치했다.

테라는 “바이낸스 랩(Binance Labs), OKEx, 후오비 캐피탈(Huobi Capital), 두나무, 폴리체인(Polychain), FBG 캐피탈, 해시드(HASHED), 1kx, 케네틱 캐피탈(Kenetic Capital), 애링턴 XRP 캐피탈(Arrington XRP Capital), 네오플라이 등 다양한 투자 펀드들을 통해 투자를 받았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특히 글로벌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 OKEx, 후오비 등에서 투자를 유치했다는 것과 FBG, 케네틱, 애링턴XRP 캐피탈 등 대표 글로벌 크립토 펀드 등이 합류했다는 것도 눈길을 끈다.

테라는 티몬(TMON)의 창립자인 신현성 의장이 공동창립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티몬 뿐 아니라 배달의 민족, 큐텐(Qoo10), 캐러셀(Carousell), 티키(Tiki) 등 아시아 15개 이커머스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어 블록체인을 활용한 결제 시스템을 다양한 이커머스 플랫폼에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고 있다.

특히 테라는 ‘스테이블 코인(Stablecoin·가치안정화폐)’을 발행한다고 해 첫 등장 때부터 한국 블록체인 업계에서 많은 주목을 받았는데, 스테이블 코인은 암호화폐의 가격변동성 문제를 해결하고 디지털 화폐 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등장한 개념이다.

스테이블 코인은 블록체인 기술의 장점을 유지하며 암호화폐의 유용성을 취할 수 있는 코인으로, 테라는 이를 기반으로 해 다양하고 혁신적인 금융 댑(Dapp·Decentrailized Application)이 테라에 활용돼 화폐를 넘어 오픈 플랫폼으로 진화하고자하는 목표를 지니고 있다.

티몬,테라 신현성 대표

■ 티몬 신현성 대표 “이커머스 플랫폼의 판도 뒤바꿀 수 있어”

티몬의 신현성 대표는 “테라의 결제 시스템에 대한 베타 테스팅이 올해 4분기 진행된다”며 “현재보다 현저히 낮은 수수료로 빠르고 더욱 안전한 거래를 제공한다면 이커머스 플랫폼의 판도가 뒤바뀔 수 있다”고 전했다.

“초기에는 제휴처를 넓혀 다양한 이용자 혜택 등을 통해 사용성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하지만 테라의 응용 범위는 매우 넓으므로, 우리의 비전은 안정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이커머스 매개체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커머스를 넘어 대출, 보험을 포함한 모든 유형의 금융 상품에 적용될 것이다”

■ 투자 그룹, “테라를 지원할 수 있게 돼 매우 기뻐”

폴리체인 캐피탈의 카르틱 라주(Karthik Raju) 이사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즉각적인 시장 진입 전략으로 다른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차별화를 한 테라를 지원하게 돼 기쁘다”며 “테라만의 독보적인 기술력과 강력한 비즈니스 모델이 앞으로 전세계 이커머스 시장에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바이낸스 랩의 엘라 장(Ella Zhang) 대표는 “많은 스테이블 코인이 등장하고 있지만 테라는 탄탄한 시장 진입 전략과 코인의 분명한 사용처를 확보한 프로젝트기에 눈이 갔다”며 “테라 경영진의 강력한 리더십과 열정을 높이 평가하며 이번 시드 펀딩을 통해 테라의 여정에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