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초 블록체인 컨퍼런스 개최, 오는 10월 평양에서 열려

북한 평양에서 최초로 블록체인에 관한 컨퍼런스가 열릴 예정이다.

25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 최초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등 ‘공공거래장부’를 주제로 한 국제회의가 평양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 평양에서 개최되는 이 컨퍼런스의 이름은 ‘블록체인 국제회의(Korean International Blockchain Conference)’로 오는 10월 1일과 2일 이틀간 진행될 예정이다.

스페인 출신의 친북인사인 알레한드로 카오 데 베노스(Alejandro Cao de Benos)’가 결성한 ‘조선친선협회’(Korean Friendship Association)웹사이트에 게재된 내용에 따르면 “전 세계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의 전문가가 모이는 자리가 될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번 북한 컨퍼런스의 공동 주최자는 토큰 키(TokenKey)의 크리스토퍼 엠스(Christopher Emms) 대표이며, 알레한드로 위원장에 따르면 ‘블록체인의 생태계, 규제요건, 지급방법 등에 대한 자문 역할을 할 것’이라고 한다.

또한 10월 3일에는 블록체인 전문가들과 북한 기업이 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부 언론에서는 “최근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인한 외화고를 피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암호화폐를 다뤄보려는 것 같다”는 의견을 냈으며, 익명의 한 보안전문가는 자유아시아방송을 통해 “북한이 블록체인 국제회의를 통해 암호화폐나 거래소를 만들 수 있는 북한의 능력 등에 대해 대내외로 과시하고 싶은 것 같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