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히텐슈타인 유니온 뱅크, 자체 스테이블 코인 발행

리히텐슈타인(Liechtenstein)소재 은행 유니온 뱅크(Union Bank AG)가 자체 스테이블 코인을 발행한다.

‘완전 블록체인 투자 은행’이 되겠다는 유니온 뱅크, 업계 최초

유니온 뱅크는 독일에 다양한 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투자 자문, 자산 관리, 회계 등을 다루며 올해 초 부터 블록체인 분야에 관심을 보여왔다.

17일(현지 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유니온 뱅크는 “유니온 뱅크 지불 코인(Union Bank Payment Coin, UBPC)를 발행한다”라고 밝히며 궁극적으로 “완전 블록체인 투자 은행”으로 탈바꿈할 의지를 밝혔다.

UBPC는 스위스의 법정 통화인 프랑크(franc)가 기반이되는 스테이블 코인으로 알려졌다.

유니온 뱅크의 모하마드 한즈 다스트말치(Mohammad Hans Dastmaltchi) 이사장은 외신에 “우리의 목적은 세계 최초의 블록체인 투자은행이 되어 효율성을 증대시키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을 도출하는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블록체인 산업에 뛰어드는 금융업계 늘어나… 큰 변화 기대

또, 그는 “즉, 법정 통화가 기축이되는 UBPC는 국제 교역 및 거래에 엄청난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점차 더 많은 금융 회사들이 암호화폐 산업에 뛰어들고 있다. 유니온 뱅크는 기존 금융기관으로서는 최초로 블록체인 투자 은행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기존 금융 기업이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산업에 참여함에 따라 곧 금융업계에 큰 변화가 생길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