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오 창펑 “새로운 혁명의 기본 요소는 지식”, 바이낸스 아카데미 만들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기 위해 바이낸스 아카데미를 만들었다.

15일 바이낸스(Binance)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교육 민주화를 위해 개방형 교육 플랫폼 바이낸스 아카데미를 런칭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자http://www.binance.vision오 창펑(Changpeng Zhao) 바이낸스 대표는 “바이낸스 아카데미의 미션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파워에 대한 지식을 확산시키는 것”이라며 “이해하기 쉽고,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포괄적인 교육 콘텐츠를 전 세계에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혁명의 가장 기본적인 요소는 지식”이라며 “바이낸스 생태계와 함께하는 이용자들을 위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지식을 전 세계에 전파할 책임이 있기 때문에 바이낸스 아카데미를 통해 이용하기 쉬운 온라인 학습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바이낸스, 블록체인 지식 분산 문제 해결할 것

바이낸스의 교육 이니셔티브는 비디오와 문서 등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관련 교육 자료를 원스톱숍(one-stop-shop) 형태로 제공하며, 현재 인터넷에 단편적으로 흩어져있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지식 분산 문제를 해결할 예정이다.

바이낸스 아카데미 커리큘럼은 급변하는 산업 특성을 고려해 현재 상황에 맞는 시나리오와 전략을 바로 반영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조정하고 확장할 예정이며, 이용자들은 글로서리(Glossary, 용어집)를 통해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블록체인 경제 용어들을 실시간으로 학습할 수 있다.

교육 이니셔티브는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초기 단계부터 대중에게 공개됐으며, 바이낸스 아카데미는 바이낸스 거래소가 블록체인, 암호화폐에 대한 모든 것을 담은 글로벌 허브로 탈바꿈하기 위해 가장 최근에 설립한 블록체인 생태계 기둥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