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금융청, 암호화폐 거래소 현장 조사… 거래소 기준 엄격해질 것

일본 금융청이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현장 조사 보고서를 발간하여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장 조사를 통해 밝혀진 거래소 인프라, 규모 문제

금융청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제 일본에서 거래소 운영 허가증을 받기 위해서는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한다.

신생 거래소들은 금융청의 현장 조사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의 효율성을 검증 받게 될 예정이다.

금융청의 보고에 따르면, 거래소들의 현행 내부 통제 시스템이 급속 성장하는 암호화폐 거래 규모를 수용하지 못했다는 점을 밝혀냈고 결과적으로 2017년 가을의 암호화폐 시장 개편에 일부 기여했다고 전했다.

일본 금융청은 보고서에 국내 거래소의 디지털 자산이 1년 내에 총 7.9조 엔까지 6배가량 치솟은 데 비해 직원 수는  20명 이하라고 기술했다.

금융청은 심지어 거래소들의 비즈니스 모델, 리스크 관리, 내부 회계, 운영 등에서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자금세탁 방지 대책이 확립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의 암호화폐 시장 규모는 실제로 최근 몇 년간 빠르게 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거래소 운영 방식이나 거래소 규모가 이 속도에 맞춰 커지지는 않았다.

일본 암호화폐 시장 규모 작지 않아… 거래소 등록 기준 상향 어떤 영향 미칠까?

금융청은 지난 7월, 암호화폐 관련 규제 개정을 검토하고, 곧 암호화폐에 대응하기 위해 금융청을 개편한 바 있다.

암호화폐 시장이 정부 차원에서 공식 인정되고 있는 상황에서 금융청의 이번 현장 조사 보고서로 인해 일본 내 암호화폐 거래소의 자격 기준은 더욱 엄격해질 전망이다.  

이는 암호화폐 투자자들에게는 희소식이기는 하나 암호화폐 거래소업이 힘들어지는 만큼 일각에서는 암호화폐 시장 진입장벽이 높아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