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암호화폐 ‘클링(Clink)’ 발행, 도토리의 부활 가능할까?

국내 1세대 가상화폐로 인기를 끌었던 도토리를 만든 싸이월드에서 암호화폐 ‘클링(Clink)’을 발행하겠다고 밝혔다.

10일 싸이월드 전제완 대표는 블로그를 통해 “싸이월드 암호화폐 클링(Clink)이 세상에 나왔다”며 “싸이월드는 3세대 SNS로 진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 대표는 “싸이월드가 만들어 사용했던 ‘도토리’라는 이름은 싸이월드와 SK가 분리되면서 사용할 수 없게 됐다”며 “이를 ‘포도알’이라는 이름으로 대체해 사용 중인데 이 또한 ‘코코넛(coconut)’으로 변경할 예정이고, 코코넛은 현재 싸이월드가 새롭게 발행하는 암호화폐 ‘클링(Clink)’으로 교환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포스팅, 좋아요 등 싸이월드에서의 활동과 같은 ‘소셜 마이닝(Social Mining)’을 통해 코코넛과 클링의 채굴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클링(Clink)’은 Cyworld, Link, Coin이 결합된 용어로, 싸이월드가 3세대 소셜 미디어 플랫폼으로 도약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땡그랑’을 표현하는 의성어인만큼 사용자들이 소비를 보다 재미있고 즐거운 활동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렇게 이름을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 대표는 “싸이월드는 암호화폐 클링을 발표함으로써 3세대 SNS로 진화하기 위한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해 코코넛과 클링이 탑재된 새로운 SNS를 곧 발표할 것”이라며 “빠르게 혁신을 거듭해 예전의 명성을 찾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싸이월드가 과거 국민 SNS였고, 싸이월드의 도토리는 사람들이 실제적으로 일상에서 사용했던 대표적인 가상화폐였던만큼 싸이월드의 이번 행보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