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디사이퍼 ‘DE-FERENCE’, 블록체인 확장성에 대해 논하다

서울대학교 블록체인 연구회 디사이퍼가 블록체인에 대한 진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컨퍼런스 ‘DE-FERENCE 2018)’을 개최했다.

오늘(11일) 서울대학교 글로벌 컨벤션 플라자에서 진행된 디사이퍼의 컨퍼런스 ‘DE-FERENCE 2018’에서는 ‘Make a differece’라는 주제로 디사이퍼 연구원들의 연구 발표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장을 마련했다.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학술적인 주제만을 다루는 컨퍼런스가 요근래 많지 않았기에 업계에서 DE-FERENCE2018에 대한 관심히 많던 상황이었다.

목적 자체가 아카데믹한 컨퍼런스였던만큼 컨퍼런스 장소 바깥에서 네트워킹을 하는 사람들의 모습은 보기 힘들었고 대부분의 참석자들이 컨퍼런스 장소 안에서 스피커들의 발표에 집중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1부에서는 ‘블록체인 코어 기술(Blockchain core technology)’을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가장 처음 발표를 맡은 디사이퍼의 김재윤 회장은 ‘블록체인을 위한 코어 기술 분석’이라는 주제로 “트랜잭션의 순서를 지키기 위해서는 일관성을 지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포크가 자주 발생하지 않도록 프로토콜을 설계하고, 공격을 방어할 수 있도록 프로토콜을 설계해야한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블록체인의 ‘확장성(Scability)’ 문제에 대한 솔루션에 대해서는 1)샤딩(Sharding) 2)사이드체인(Sidechain) 3)스테이트 채널(State Channel) 등 최근 논의가 되고 있는 확장성 솔루션 기술들을 언급했다.

이어 확장성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로 “공통적으로 네트워크의 크기를 쪼개고 네트워크의 수를 늘려 선형적(Liner)으로 성능을 증가시키는 것”과 “네트워크를 쪼개면 평균 트랜잭션 전파 속도가 빨라지고 순서를 병렬적으로 결정할 수 있으므로 성능이 증가하게 되는 반면, 비잔틴 장군 문제와같이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노드의 수가 감소하면 네트워크가 위험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네트워크에 일정 수 이상의 노드를 유지하거나 중앙화된 합의 알고리즘을 사용해 보완하려고 하고 있다”는 결론을 냈다.

블록체인의 성능을 높이기 위한 현재의 기술적인 노력들에 대해서는 ‘확장성 문제 해결’과 ‘즉시 결제’에 대한 기술 진행상황을 다루며 “현재의 블록체인 기술들에 대한 자료 조사를 해본 결과, 블록체인 기술이 해결하고자하는 문제에 대해 명확하게 알게 됐고 (블록체인이) 굉장히 복잡하지만 발전 가능성이 많은 기술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는 총평을 냈다.

이어지는 발표로 코드박스(KODEBOX)의 김슬기 소프트 엔지니어의 ‘블록체인 스테이트 & 스토리지(State & Storage)’, 디사이퍼 한겨레 연구원의 ‘블록체인 확장성 솔루션’이 이어졌다.

한겨레 연구원은 블록체인 확장성 솔루션에 대한 발표에서 “온체인/오프체인 솔루션, 인터체인/사이드체인, 특정 도메인에 특화된 솔루션 등 다양한 솔루션들이 있다”며 “현재 TPS가 확장성 솔루션 비교를 위한 유일한 지표가 되고 있는데 그래서는 안되고, 여러 지표들이 있다”고 말을 이었다.

이어 블로코(Blocko)와 아르고(Aergo)의 박헌영 CTO는 ‘기업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며 “기술적인 이야기들이 많이 오가는데 실제 경험 사례를 바탕으로 기업들에 사용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고 밝혔다.

기업의 입장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바라보면 “분권화와 토큰, 센서십, 인센티브 시스템에 대해서는 큰 매력을 지니지 못하지만 ‘비가역성(irrevesible)’은 보험과 같이 특정 서비스 기업에서는 굉장히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블로코가 국내 기업들과 협업하는 것들을 예로 들며 롯데카드의 경우 블록체인 기반 생체인증 간편 로그인을 협업하고 있으며, 삼성카드와는 블록체인 기반 전자서명 간편 로그인 기능, 현대카드와는 포인트 계산, 홈페이지 사기 보호, 직원과 방문자의 사인 등에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금융보안원과 블록체인 기반 테스트베드를 진행중이며 금융결제원과는 블록체인 비즈니스 모델링 및 개발을 담당하고 있다”며 “퍼블릭 블록체인 뿐 아니라 프라이빗 블록체인에 대한 중요성도 사람들이 알아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 2부에 이어서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