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블록체인 연구회 디사이퍼 ‘DE-FERENCE 2018’ 컨퍼런스 개최

디사이퍼가 개최하는 블록체인 컨퍼런스 DE-FERENCCE 2018이 오는 11일(토) 개최된다.

디사이퍼(Decipher)는 ‘건강한 블록체인 조성에 기여하겠다’는 비전을 지니고 만들어진 서울대학교 블록체인 연구회로 디사이퍼가 주관하는 이번 컨퍼런스는 서울대학교 글로벌 컨벤션 플라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DE-FERENCE 2018에서는 디사이퍼 구성원들이 지난 5개월 동안 연구했던 다양한 주제를 다룰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현재 블록체인 코어 기술의 한계점 △블록체인의 확장성 솔루션 비교 분석 △업그레이드 가능한 스마트 컨트랙트 프레임워크 △토큰 모델 설계에서의 메커니즘 디자인 도입 방법론 △IoT에 접목한 블록체인 활용 사례 △DAICO의 한계와 DAICO가 나아가야할 방향성

이 외에도 블록체인 산업과 학계의 주요 인사들이 산업과 기술에 대한 깊이 있는 지식을 공유할 예정이다.

1부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글로벌 트렌드(해시드 김균태 CTO)’, ‘블록체인 저장 공간과 상태에 대한 기술적 이해(코드박스 김슬기 개발자)’, ‘기업용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통찰(블로코 박헌영 CTO)’이 다뤄진다.

2부에서는 ‘상호운용 가능한 블록체인 플랫폼과 댑 생태계(ICON 김종협 이사)’, ‘스마트 컨트랙트의 보안 분석(카이스트 류석영 교수)’의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김재윤 디사이퍼 회장은 “국내에 아직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논의가 오가는 자리가 적은 만큼 이러한 기술 담론을 마련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디사이퍼의 문건기 부회장은 “대한민국이 글로벌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마켓’으로서의 지위를 넘어 ‘기술’을 갖춘 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생태계의 모든 구성원이 다 함께 힘을 합칠 수 있길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DE-FERENCE 2018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