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지한, 로저 버 제주 크립토 밸리 조성에 힘쓸 것

비트코인 캐시의 두 아버지 우지한과 로저 버가 제주의 크립토 밸리 조성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에 따르면 “제주도에서 진행하려는 블록체인 비즈니스 허브 조성을 위해 비트코인 닷컴의 로저 버(Roger Ver)와 비트메인의 우지한 대표의 참여를 이끌어 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지난 3일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진행된 후오비 카니발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만나 회담을 가졌던 후오비 코리아 조국봉 의장은 “제주 크립토 밸리 조성과 발전에 힘쓸 것”을 약속하며 후오비 카니발에 참여한 우지한 대표와 단독 회담을 진행, 제주도의 블록체인 허브가 구축될 수 있도록 함께 참여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우지한 대표는 “후오비 코리아와 함께 제주도와의 상호협력관계가 구축되면 직접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후오비 코리아에서 보도자료를 통해 보도했다.

즉, 우지한 대표와 로저 버 대표가 향후 어떤 역할을 맡고, 어떤 것을 할지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지만 제주의 크립토 밸리 조성에 힘쓰겠다는 것은 합의된 상황인 것이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 측 관계자는 “향후 우지한과 로저 버를 제주 크립토 밸리 조성의 자문위원으로 모시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한편, 앞서 블록인프레스의 보도에 따르면 같은 날 비즈니스 센터 VIP룸에서 비트코인닷컴의 로저 버 대표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만나 제주 크립토 밸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