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오보 정정, “비트코인으로 커피 결제 안 된다”

스타벅스가 비트코인(BTC) 등 암호화폐를 자사 커피 결제 수단으로 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주 여러 언론을 통해 스타벅스가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든다는 보도가 전해지며 암호화폐 가격이 잠시 상승세를 탄 적이 있다.

미국증권거래소 (NYSE)의 모기업인 인터컨티넨탈 익스체인지(Intercontinental Exchange 이하 ICE)는 발표를 통해 백트(Bakkt)라는 이름의 “디지털 자산을 위한 글로벌 플랫폼과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을 발표했다.

애초 발표된 소식에 따르면 이 플랫폼 구축 사업에는 스타벅스, 보스턴컨설팅그룹,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대기업이 함께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해당 소식은 와전된 것으로 밝혀졌다. 블룸버그와 CNBC 등의 주요 매스컴은 “스타벅스가 마이크로소프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프라푸치노의 비트코인으로 결제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라는 타이틀을 냈고, 이는 곧 스타벅스 상품들을 암호화폐로 결제할 수 있음을 암시하는 소식으로 와전되는 해프닝으로 이어졌다.

이에 스타벅스 측 대변인은 “프라푸치노는 비트코인으로 구매할 수 없다”는 사실을 명확히했으며 다만 백트라는 플랫폼 구축에 참여할 뿐이라는 점을 밝혔다.

백트는 비트코인 같은 디지털 자산을 스타벅스 등의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미 달러로 교환해주는 거래소 플랫폼이며 오는 11월 거래소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소식은 요즘 미디어 화두인 가짜뉴스(Fake news)의 일환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작년 이후 암호화폐가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지나고 있는 가운데 이름 있는 기업들과 암호화폐가 조금의 연관성만 보이면 줄곧 기사로 출고되곤 한다.

주류 언론 미디어에서 1차적으로 출고된 기사가 2차적으로 영세 언론을 통해 소위 ‘퍼나르기’식으로 확산되면 사실 근거가 불명확한 기사가 뉴스 소비자에게 도달하게 된다.

이번 기사는 일시적인 암호화폐 가격 상승을 일으킬 수는 있지만 결코 암호화폐 생태계의 건전한 성장에 도움을 주지는 못한다는 점에서 언론 미디어의 각성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image: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