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트릭스 최고위 인공지능 과학자, “비트코인 마이닝이 신경 과학에 도움된다”

neuron star

올해 블록 쇼 아시아 (The BlockShow Asia)에서 매트릭스(Matrix)의 최고위 인공지능 과학자 양동 댕(Yangdong Deng)은 인공지능을 블록체인 생태계에 도입하면 비트코인의 마이닝을 과학적 혁신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생긴다고 말했다.

댕의 말에 따르면, 현재 비트코인 마이닝에 초당 8.23×10²² 번의 부동소수점 연산(FLOPS, Floating Point Operations Per Second)을 수행할 수 있는 연산 능력이 투입되고 있다.

전 세계의 FLOPS는 약 1.2×10²³으로 추정되며, 이는 비트코인 채굴에 투입되는 연산 능력이 전 세계 연산 능력의 약 17%를 차지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매트릭스는, 마코브 체인 몬테 카를로 (Markov chain Monte Carlo, MCMC) 알고리즘이 사용된 베이지안(Bayesian) 마이닝 시스템을 통해 기존의 함수에 인공지능을 추가해 채굴 알고리즘을 새롭게 만드는 일에 도전하고 있다.

댕은 비트코인 채굴에 인공지능이 도입되면 비트코인 네트워크에서 블록 생성만을 위해 사용되고 있는 막대한 연산력이 다양한 분야에 사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간의 뇌의 신경 구조를 모두 시뮬레이션하기 위해서는 10¹⁸ FLOPS의 연산 능력이 필요하고, 인간의 모든 신진대사를 시뮬레이션하기 위해서는 10²⁵ FLOPS의 연상 능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의학, 뇌 신경학, 화학 반응 시뮬레이션 등 막대한 연산 능력이 필요한 분야에 비트코인의 연산 능력이 기여할 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인텔은 암호화폐 마이닝에 사용되는 연산 능력을 유전자 염기 서열 분석에 활용하는 블록체인 시스템에 대한 특허권을 신청하는 등 관련 분야에 대한 관심은 점차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월에 개최된 블록 쇼 아시아(The BlockShow Asia) 컨퍼런스는 매트릭스를 비롯해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수많은 개발팀이 동참해 자리를 빛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