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원희룡 지사, 제주 크립토밸리 조성 위해 로저버와 손잡아

제주도를 한국의 크립토밸리로 만들고자 본격 행보를 보이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비트코인 예수 로저버와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3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 비즈니스 센터에서 진행된 후오비 카니발(Huobi Carnival)에서 VIP 미팅을 가진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비트코인 닷컴(Bitcoin.com)의 로저버(Roger Ver) 대표는 “제주를 크립토 밸리로 조성한는 것에 함께 힘을 쏟을 것”이라는 의견을 같이 했다.

본격적인 대화에 나서기 전, 로저버 대표는 원희룡 지사에게 비트코인 닷컴을 다운받는 방법을 알려주자 둘 사이의 어색한 분위기는 금방 해소됐다.

제주도를 크립토 밸리로 조성하는 데에 조언을 해줄 수 있는지 원희룡 지사가 묻자, 로저버 대표는 “제주도가 전 세계적으로 오픈 되어 많은 곳에서 다양한 프로젝들이 오면, 기술이 발전하게 될 것”이라며 “사업 뿐만 아니라 휴가나 명절에도 블록체인계의 사람들이 제주도를 찾게 될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그러자 원희룡 지사가 로저버 대표의 의견에 적극 동의한다며 말을 이었다

“로저버 대표가 말한 것처럼 제주도는 아름다운 환경을 지닌 국제적인 관광지이기 때문에 비즈니스적인 차원이나 휴가를 즐기는 차원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을 수 있는 장소라, 블록체인의 허브가 될 수 있는 좋은 환경을 지니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제주도는 특별자치도이기 때문에 대한민국에서 특별한 지위를 지닌 곳입니다. 국가적으로 풀지 못한 규제를 제주도에서는 풀 수 있기 때문에, 제주도가 블록체인 허브 도시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제주만의 화폐와 기술을 만들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에 로저버 대표도 동의한다며 “제주도를 친블록체인 허브로 만드는 것을 응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이어 “그래서 우리 제주가 블록체인의 전문 인력, 그리고 해외에서의 경험 등 다양한 소스를 많이 필요로 하고 있다”고 밝혀 로저버가 “세계에 있는 블록체인계 사람들을 제주도로 데려오자”고 유쾌하게 답했다.

원 지사는 “그래서 그 역할을 로저버가 후오비, 제주도와 함께 손을 잡고 많은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며 “제주도를 통해 세계의 많은 사람들에게 블록체인에 대한 메시지를 전파하는 그런 역할을 함께 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내비쳤다.

그러자 로저버 대표는 “환상적이다”며 “다음 달에 제주도를 방문하겠다”고 방문 의사를 밝혔다.

원 지사는 이에 기뻐하며 “로저버 대표를 제주도에 정식으로 초청하겠다”며 “제주도가 크립토밸리로서 제대로 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사전에 많은 논의를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로저버 대표도 “제주도를 돕게된 것을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고 강조하며 “비트코인 닷컴에서도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블록인프레스의 보도에 따르면 원희룡 지사는 제주 크립토밸리 조성을 위해 국회에 안건을 제안하는 등 본격 행보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