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디지털 송금 업체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 도입

영국 소재 디지털 송금 업체인 트랜스퍼고(TransferGo)가 송금업체 최초로 암호화폐 거래를 개시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7일 블룸버그의 보고서에 따르면, 트랜스퍼고는 고객들에게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리플(XRP), 비트코인캐시(BCH) 그리고 라이트코인(LTC)을 거래 가능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트랜스퍼고의 다우만타스 드빈치카스(Daumantas Dvilinskas) CEO는 “벌써 4천 명 이상의 고객들이 출시 몇 시간만에 등록한 것만 봐도 이 시장에 얼마나 많은 수요가 있는지 알 수 있다”라고 말하며 시장 진입 계기를 설명했다.

2012년 9월 18일에 설립된 트랜스퍼고는 이주민들을 위한 디지털 송금 솔루션으로 현재 중국으로까지 뻗어나가는 성과를 거뒀다.

점점 더 많은 금융기관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발을 들이기 위해 특허를 내는 등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영국에서는 경찰이 불법적으로 사용된 암호화폐를 압류하는 등 정부도 암호화폐 상용화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점차 암호화폐를 통한 거래가 상용화되는 분위기가 형성되는 가운데 트랜스퍼고의 암호화폐 거래의 행보에 이목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