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SEC 위원, “SEC의 ETF 거부 결정은 잘못됐다”

헤스터 피어스(Hester M. Peirce) 미국 증권거래소(SEC) 위원은 최근 비트코인 ETF(Exchange Traded Fund) 신청이 거부된 것에 대한 반대 의견을 표명했다.

윙클보스(Winklevoss) 형제는 지난 3월에 SEC 측에서 거부했던 비트코인 ETF 상품인 ‘비트코인 트러스트(Bitcoin Trust)’를 일부 변경해 지난 달 다시 SEC 측에 제출했다. 하지만, 결과는 다르지 않았다.

이에 SEC 위원인 피어스는 다음 세 가지의 이유로 SEC의 판단이 잘못되었다고 주장했다.

먼저, 피어스는 “SEC가 비트코인의 파생상품이 아닌 비트코인 자체에 집중하고 있다”라며 이는 증권거래위원회의 역할 범위를 넘어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녀는 차후에 SEC가 ETF를 최종적으로 승인하는 경우 많은 사람들은 “SEC가 심사숙고를 거쳐서 비트코인의 ETF를 승인했기 때문에 ETF의 품질은 믿어도된다”라고 판단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즉, 투자자들은 SEC가 몇 번에 걸쳐서 ETF 허가를 거부하는 모습을 두고 완벽한 품질을 보증하기 위한 과정이라고 속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두가지 근거를 살펴보면, 피어스는 이번 SEC의 결정이 결국 ‘투명성, 예측가능성, 진입 및 진출의 용이성’ 등을 보장해주는 암호화폐의 제도권화의 가능성 낮출 수 있다고 보고있다.

마지막으로, 그녀는 이번 결정이 “혁신을 저해하는 결과를 초래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투자자를 보호하고 자본 형성을 촉진하며, 효율적인 시장을 촉진한다’는 SEC의 사명에 반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윙클보스 형제가 지난 달 상장지수상품(Exchange-traded products, 이하 ETP) 관련 특허를 획득한 상황이라 이번 SEC의 결정에 대해 실망한 반응도 다소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