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스트리트 기관투자자 간 최초의 비트코인 ‘EFP’거래 완료, 주류 금융상품으로 발돋움하나..

시카고 상품 거래소(CME)에서 두 기관 투자자가 비트코인 선물의 현물교환방식(EFP)을 최초로 완료했다.

이는 선물계약과 현물을 교환하기 원하는 거래자에 의해 이용되는 거래방식이며, 비트코인이 주류 금융상품이 되기 위한 중요한 단계를 밟은 것으로 평가된다.

참여자는 선물거래 플랫폼 업체인 ED&F Man Capital Markets와 암호화폐 거래소 잇빗(itBIt)이다.

EFP 거래, 어떤 의미를 가지나?

월스트리트의 기관투자자는 EFP를 통해 선물의 위험을 헤지하고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레버리지, 자본, 세금 및 유동성 혜택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EFP 거래는 선물계약과 이에 해당하는 현물을 교환하는 방식의 파생상품으로 상품 거래에서는 흔히 살펴볼 수 있었다. 하지만, 암호화폐를 현물로 가정한 거래는 처음이다.

이번에 거래에 참가한 ED&F Man Capital Market 측은 이번 거래에 대해 “비트코인을 규제된 자산으로 성숙시키기 위한 중요한 거래가 이뤄졌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미국 상품 선물 거래위원회(CFTC)는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자산 자체의 가치를 인정하지 않고 비트코인 선물 계약이 종료되는 시점의 현금 가치를 받도록 규정했다. 하지만, 이번 거래는 선물 계약과 비트코인이 맞교환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기 때문에 BTC의 활용 가능성을 높였다고 평가하는 의견도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