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JP모건 고위 관계자, “블록체인 기술이 다음 금융위기를 막을 것”

JP모건 체이스의 전 고위 관계자가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위기를 막아줄 열쇠라고 발언해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금융위기로 손실되는 돈, 블록체인 도입으로 막을 수 있다”

중국 경제 매체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JP모건 체이스(JP Morgan Chase Co.) 미국 지사의 전 고위 관계자인 팡화동은 “(블록체인은) 차기 금융위기를 회피하게 해줄 열쇠다”라고 주장했다.

팡화동은 현재 아시아 블록체인 인스티튜트(Asian Blockchain Institute)의 명예 교육 고문을 맡고 있다.

팡화동은 중국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007년 JP모건 영업부 근무 당시 2008년 금융위기로 매일 3억달러씩 손실되는 광경을 봤다. 이런 상황을 막을 수 있는 열쇠는 블록체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피력했다.

그는 “많은 기관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고 있으나 아직 여전히 불투명한 단계이다. 하지만 점차 투명해질 것이다. 블록체인이 지닌 이러한 투명성은 시장에 내재된 금융위기를 막는 데 적합하다”라고 덧붙였다.

팡화동은 블록체인 기술이 아직은 초기 단계이지만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점점 늘어가는 금융 분야에서의 블록체인 기술 적용

팡화동은 블록체인 기술이 결과적으로 금융 분야에도 적용될 것이라 보고 있다. 게다가JP모건 체이스가 블록체인 관련 특허를 내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앞으로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분야에서 더 큰 활약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