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라루스 정부, ICO 합법화 및 비트코인 결제수단으로 인정

벨라루스

알렉산더 루카셴코(Alenxander Lukashenko) 벨라루스 대통령이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인정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이로 인해  ICO, 스마트 계약, 블록체인 개발 등 블록체인 관련 사업이 벨라루스에서 합법화 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경제 개발안’으로 명명된 이 법안에는 “글로벌 IT 기업들이 벨라루스에 지사와 개발센터를 만들어 국제적 인지도를 확보하는 블록체인 제품을 벨라루스에서 만들수 있도록 유도한다.”라고 제정 의의를 밝혔다.   

벨라루스는 자국내에서 암호화폐 채굴 및 거래로 발생하는 소득에 대한 소득세를 2023년까지 면세한다고 밝혔다.

‘크립토밸리’라고 불리는 스위스의 주그(Zug)처럼, 벨라루스 또한 전세계적인 ICO의 인기가 국내 경제 수혜로 이어지는 것을 기대하는 것으로 보인다.

벨라루스 정부는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계약 도입에도 속도를 내며 블록체인 실용화를 위해 국가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지금까지 미국, 한국, 일본과 홍콩이 독식하고 있는 암호화폐 시장은 점차 전 세계적인 경쟁 시기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벨라루스는 이번 법안 통과를 통해 미래 글로벌 암호화폐 경쟁에서 한 발 앞서나가며 암호화폐 시장의 강국으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