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팍스 이준행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 투명해져야 돼”

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GOPAX)의 이준행 대표가 암호화폐 거래소의 투명성을 강조했다.

23일 홍콩에서 개최된 암호화폐 거래소 컨퍼런스 ‘SPOT 컨퍼런스 2018’ 패널 토론에 참석한 이준행 대표는 “고팍스가 거래소의 운영에 있어 투명성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노력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자산을 보호하고 규제를 준수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해외 거래소들과의 소통을 통해 고객의 자산을 보호하고 거래소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패널 토론에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OKEx와 후오비(Huobi)가 함께 참여했으며 ‘토큰 상장 전 이행해야 할 사전 절차’와 ‘거래소 입장에서 상장 시 고려해야하는 요소’, ‘상장폐지 절차’ 등에 대해 논의가 진행됐다.

한편, SPOT 컨퍼런스 2018은 국제적인 암호화폐 거래소 간의 협력과 논의를 활성화하기 위해 개최된 컨퍼런스로, 250개 이상의 암호화폐 거래소가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