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Mastercard), 비트코인 결제 관련 특허 출원

글로벌 신용카드 업계를 이끌고 있는 마스터카드(Mastercard)가 암호화폐 결제와 관련한 특허를 출원했다.

17일(현지 시간) 미국 특허청(USPTO)은 보고서를 통해 “마스터 카드가 신용 카드에서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 거래를 허용하는 새로운 특허를 출원했다”고 전했다.

마스터카드가 출원한 특허는 ‘블록체인 기반의 화폐와 법정 계좌 간의 연결 방법’으로 “암호화폐의 결제를 원하는 사용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반면 암호화폐와 법정 계좌간의 결제에서 시간 차이가 나는 문제가 있어, 블록체인을 통해 암호화폐 결제 처리 속도를 높이기 위해 특허를 출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허를 통해 마스터카드의 회원은 기존의 법정 계좌와 암호화폐의 계좌가 연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스터카드는 이어 “특허를 통해 암호화폐와 관련한 사고 발생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어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기존의 무선 결제 정보 교환 방법은 보안에 취약하다”며 “결제 수단의 신용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새로운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특허를 통해 보안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특허를 통해 보안성도 높이고, 결제 속도도 높이는 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펀드스트래트의 톰 리 어드바이저는 “마스터카드의 특허가 암호화폐의 거래를 활성화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