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암호화폐 및 핀테크 대응 위해 금융청 개편

일본 정부가 암호화폐 및 핀테크 관련 분야의 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금융청 조직개편에 나섰다.

이번 조직 개편으로 인해 감찰국이 폐지되고 금융행정의 사령탑인 종합정책국이 재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 설립된 종합정책국은 암호화폐를 포함한 핀테크, 자금세탁 등에 대한 금융행정 전략을 제시하는 업무를 맡게된다.

또한, 정부는 금융청 산하 총무기획국을 핀테크의 업태 동향에 따라 법을 개정하는 기획시장국으로 재구성 했다.

일본 정부의 금융청 개편은 점차 영향력이 커지는 암호화폐 및 핀테크 시장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음을 증명해주는 사례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암호화폐 납세 간편화를 검토하거나 벌금을 암호화폐로 부과하는 등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암호화폐 사용에 대해 탐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