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세청, 암호화폐소득 납세 신고방법 간편화 검토

7월 14일, 일본 국세청은 올해 안에 암호화폐소득을 자동적으로 신고하게 하는 확정신고제를 시범 도입할 예정이라고 발혔다.

납세액을 자동계산, 신고하는 소프트웨어 개발 및 도입 검토중

일본 국세청은 금융청 및 암호화폐 관련 기관과 협력하여 암호화폐 매각 등으로 얻은 이익과 납부할 세금의 자동계산 그리고 신고방법 간편화를 검토하고 있다.

또한, 민간 기업에서 개발하고 있는 암호화폐 손익계산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복잡한 납세 과정을 개선시키겠다고 공표했다.

일본 국세청은 4월에 일본 금융청 및 일본블록체인협회와 납세 편의성 향상을 위해 의견 교환을 한 바 있다. 내년 납세 확정신고제 도입을 앞두고 수차례의 협의를 통해 올해 안에 시범운영을 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방안을 짜고 있다.

현재는 암호화폐 매각 등으로 얻은 이익 계산에 대해서 거래소마다 거래데이터 저장방식이 달라 계산에 오류가 생기고 세금 납부가 지체되는 문제가 존재한다. 일본 국세청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IT기업을 통해 확정신고가 지원되는 표준 자동 손익계산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완성시킨 후 민간에 보급할 계획이다.

점점 더 편해지는 일본의 암호화폐 사용 환경

1년간 암호화폐로 20만엔 이상의 소득을 낸 사람이 확정신고제의 대상으로 계획되어 있다.  

일본 국세청은 자동화와 병행하여 신고시 필요한 서류의 간편화도 검토중에 있으며, 곧 암호화폐 이용자들의 편의가 대폭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은 지속적으로 암호화폐 관련법을 개선시켜나가고 있으며, 최근에는 일본 경찰이 암호화폐로 체납된 벌금을 압류하는 등 일본에서 암호화폐가 활발히 이용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