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스캠으로 인해 작년에만 이더리움 21,000여 개 도난

지난 9일 카스퍼스키 랩(Kaspersky Lab)의 자체 보도에 따르면 작년에만 총 21,000개 이상의 이더리움이 인터넷 홍보성 스캠을 통해 도난당했다.

사기꾼들이 주로 노리는 대상은 ICO투자자들

카스퍼스키 랩은 “사기꾼들이 ICO에 관심있는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피싱 웹사이트나 이메일을 통해 투자를 유인하여 피해를 발생시킨다”라고 밝혔다.

보고서엔 ICO 스캠의 일례로 기존 프로젝트인 오미세고를 살짝 변경시킨 오마세고(OmaseGo) ICO 프로젝트를 예로들며 약 110만 달러의 암호화폐가 도난 당한 사실을 언급했다. 카스퍼스키 랩은 ‘루머’와 ‘에어드랍’ 등을 통해 투자를 유도하는 방식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유명인을 사칭하여 소액을 받고 차후에 더 큰 금액을 지급하겠다며 투자자들로 하여금 암호화폐를 전송하도록 하는 지능적인 수법도 사용했다고 전했다.

늘어가는 스캠… 투자하기 전 사전조사 꼭 필요해

카스퍼스키 랩의 나데즈다 데미도바(Nadezhda Demidova)는 이에 “사이버 범죄자들의 암호화폐 피싱 수법이 점점 더 고도화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사이버 보안 중 ‘사람’이라는 가장 취약한 변수가 피싱의 대상이 된다”라고 언급했다.

최근에도 암호화폐의 익명성을 악용한 관련 스캠이 점점 늘고 있다. 테슬라(Tesla)의 설립자인 엘론 머스크(Elon Musk) 또한 트위터를 통해 스캠 봇에 대한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스캠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공짜’는 없다는 걸 인지하고, 공식적인 자료를 확인한 후 게재된 암호화폐 지갑이 거래소와 연결되어 있는지 꼭 확인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