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Peer, 블록체인을 말하다

글로벌 블록체인 산업의 메이저 플레이어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Peer가 블록체인의 시작과 현재, 블록체인 메인스트림에서의 기회에 대해 전하는 자리를 가졌다.

11일 삼성 위워크에서 진행된 Peer와 원티드(Wanted)의 ‘The Mainstream of Blockchain’ 행사는 100여명의 참석자들이 몰리며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이날 강연에는 블록체인 0.1세대로 불리우는 Peer의 한승환 설립자를 비롯해 Peer의 액트투 테크놀로지스(Actwo Technologies) 백종찬 최고사업개발책임자, 신기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등이 연사로 나서 금융·크리에이티브·개발·블록체인의 흐름에 대한 깊이 있는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첫 발표를 맡은 백종찬 최고사업개발자(이하 CBDO)는 “‘금융산업’에서의 블록체인에 대해 오랫동안 고민해왔다”며 ‘금융산업의 블록체인 적용’에 대한 이야기로 발표를 시작했다.

전세계 금융사들이 모인 블록체인 컨소시엄 R3에서 일했던 경험과 ‘금융 시장 기술, 금융 시장 인프라(FMI)에 블록체인이 어떻게 적용되는가’ 등에 대해 꾸준히 연구를 해왔다는 백종찬 CBDO는 ▲블록체인이 어떻게 금융에 적용되는가▲어떤 기술이 필요한가 ▲어떤 전제조건이 필요한가에 대해 발표했다.

백종찬 CBDO는 “블록체인이 금융에 적용되기 위해서는 기밀성, 원장의 권위성, 기존 시스템과의 호환성, 확장성, 자산 모델링, 법적 유효성 등이 보장돼야 한다”며 “기존 전통금융 산업은 사고가 일어나도 후선 업무가 가능하기 때문에 안전하지만, 암호화폐의 경우 비가역성을 지니기 때문에 한번 손을 떠나면 사후적으로 조치를 취할 수 없어 해킹 방지 등 거래가 이루어지기 전에 철저하게 보안을 해야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두번째로 발표를 맡은 신기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크립토 테마파크를 만들고 싶다”며, 직접 진행했던 프로젝트인 태국의 테마파크 ‘라인 빌리지(Line Village)’를 예로 들어 블록체인 산업을 바라보는 입장을 말했다.

‘라인 빌리지(Line Village)’에는 모두가 들어설 수 있는 첫번째 입구와, 입장권을 끊고 들어가 VR, AR 등 테마파크를 즐길 수 있는 두번째 입구가 입구가 있는데, 테마파크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그저 입구 근처의 기념품 샵 등을 둘러보는 것만으로 만족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입장권을 끊고, 두번째 입구로 들어서면 상상을 뛰어넘는 새로운 세계가 열리고 훨씬 즐길 수 있는 것들이 많은데도 말이다.

그런데 블록체인 산업의 많은 사람들이 입구 근처에서 서성이며 구경하는 것으로 만족하는 걸로 끝나는 게 아닌가 싶다. 블록체인 산업에 깊게 들어오면 정말 많은 재미가 잇고, Peer는 이렇게 더 깊은 곳에서 진지한 논의를 하는 사람들이 모여있다.

상상으로 단지 끝나는 게 아니라, 상상을 현실화하기 위한 실행력이 있는 곳이다.

발표를 들은 장재희 원티드 마케팅 총괄은 “발표를 듣고 나니, 나도 테마파크 앞에서 기웃기웃 거리던 사람 중에 한명이 아니었나 싶다. 정말 그 안으로 들어갈 수 있으면 얼마나 재밌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는 입장을 전했다.

액트투 테크놀로지스의 한 개발자는 “블록체인은 기술이 필수인 산업이라며, 지금 블록체인이 굉장히 기술적으로 초기이기 때문에 개발자들에게 정말 많은 기회가 열려있다”며 “국내 최대 메이저 기업들에서 개발을 해왔지만 항상 트렌드를 쫓아가는 입장이 아니었나 싶다. 이번에는 직접 트렌드를 이끄는 승자가 되고 싶어 Peer로 오게 됐다”고 했다.

마지막 발표를 맡은 한승환 설립자는 ‘The Mainstream of Blockchain’ 이라는 대주제 아래 비트코인을 필두로 이더리움, 코스모스로 이어지는 블록체인 기술의 흐름 그리고 해결해나가야하는 법률적/기술적 내용들에 관해 20분에 걸쳐 이야기를 전했다. 주로 각 암호화폐의 기반 네트워크가 어떤 목적과 한계를 지녔는지, 어떤 해결책이 도입됐거나 도입돼야하는지 그리고 관련 시장이 외부 요인과 만나 어떻게 성장하고 있는지가 골자였다.

한승환 설립자는 “유입자본의 규모면에서 블록체인 시장이 짧은 기간 동안 폭발적으로 성장했지만, 산업 부분에서의 적용은 이제 시작이다”라며 “최고들과 Peer의 여정을 함께 나누고 싶다”라고 발표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