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환 Peer 설립자가 바라보는 블록체인의 흐름

Peer와 채용추천사이트인 원티드(Wanted)가 11일(어제) 블록체인 기술의 전반적인 흐름을 주제로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날 강연에는 Peer의 한승환 설립자를 비롯해 Peer 산하 액트투 테크놀로지스(Actwo Technologies)의 백종찬 최고사업개발책임자, 신기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등이 연사로 나섰다.  

특히 한승환 설립자는 ‘The Mainstream of Blockchain’ 이라는 대주제 아래 비트코인을 필두로 이더리움, 코스모스로 이어지는 블록체인 기술의 흐름에 관해 20분에 걸쳐 이야기를 전했다. 주로 각 암호화폐의 기반 네트워크가 어떤 목적과 한계를 지녔는지, 어떤 해결책을 도입했는지 그리고 관련 시장이 외부 요인과 만나 어떻게 성장하고 있는지가 골자였다.

한승환 설립자는 “블록체인 기술은 지금까지 사용자들이 범용 플랫폼 위에서 자유롭게 가치를 만들어내는 데 초점을 맞추며 발전해왔다. 물론 자유로운 가치 생성을 위해서는 확장성과 보안성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라며 블록체인 산업 발전의 필요 요소를 언급했다.

이어 그는 “ICO를 통해 블록체인 시장에 민간 자본과 기관 투자가 몰리며 유동성이 공급됐고, 이를 동력 삼아 현재는 블록체인 기술이 제도화, 상용화 단계를 밟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블록체인 업계 전문가인 한승환 설립자가 바라보는 난제는 무엇일까? 그는 “거래소 위주로 축적된 사용자 경험을 넘어 블록체인 기술 자체에 대한 사용자들의 경험과 이해가 이뤄지는 게 시장 발전에 있어 중요하다”라는 입장을 전하며 동시에 “블록체인이 정말 상용화되기 위해서는 보안적 책임이나 시장 기여/책임에 대한 주체를 점차 갖춰나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승환 설립자는 “유입자본의 규모면에서 블록체인 시장이 짧은 기간 동안 폭발적으로 성장했지만, 산업 부분에서의 적용은 이제 시작이다”라며 “최고들과 Peer의 여정을 함께 나누고 싶다”라고 발표를 마무리했다.

취재 및 작성 : Summer, S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