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증권사 협회, 암호화폐 통합 거래소 만든다

태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증권사 협회는(The Association of Securities Companies, ASCO) 암호화폐 합동 거래소 설립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태국 증권사 협회 거래소 설립 준비 중

ASCO의 파테라 딜로크룽티라폽(Pattera Dilokrungthirapop)회장은 ASCO의 멤버인 증권사들이 ICO 및 디지털 자산에 관심이 있어, 관련 거래소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며 전문가들을 영입하고 있다고 알렸다.

그녀는 “증권사들은 기본적으로 증권 거래를 비즈니스로 삼는데, 이것은 디지털 자산 거래와 비슷하다. 즉, 증권사들은 디지털 자산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어렵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협회는 모든 증권사가 암호화폐 거래 라이센스를 신청하지는 않으며, 소수의 증권사가 이를 확보하고 협회원과 협력 및 공유함으로서 운영비용을 감축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암호화폐 사업에는 태국 SEC와의 접촉 불가피

ASCO는 거래소 운영의 토대가 마련되면, 태국 증권 거래 위원회(SEC)와 논의하여 좀 더 폭넓은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확보할 것이라고 표명했다.

태국 SEC는 이미 디지털 자산에 관련 법안을 제시한 후 비준되어 시행되고 있다. 태국은 암호화폐에 세금을 부과하는 등 국가 차원에서 암호화폐 산업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다.

또한, 태국 SEC는 특정 암호화폐만 거래될 수 있도록 통제하고 있어 이번 ASCO의 합동 거래소가 설립이되면 거래 가능한 암호화폐의 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