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국방부, 사이버 보안 위해 블록체인 연구소 설립

러시아 국방부가 사이버 보안 강화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 연구시설을 도입하는 중이라고 29일 현지 언론 매체가 전했다.

러시아, 블록체인 보안 강점 강조

보도에 따르면, 현재 설립되고 있는 연구 시설은 블록체인 기술이 효과적으로 사이버 공격을 감지 및 방어할 수 있는지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시설은 자체적으로 진화하고 있으며, 이미 블록체인의 적용 분야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ERA라 불리는 러시아 국방기술 진흥원은 중요 데이터베이스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감지 및 방어할 수 있는 지능화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전문가 팀을 꾸렸다고 알렸다.

카스퍼스키 연구소(Kaspersky Lab)의 안티바이러스 전문가 알렉세이 말라노프(Alexei Malanov)는 현지 언론에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은 사이버 공격 흔적을 지우기 어렵게 한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연구소는 러시아의 해안 도시인 아나파(Anapa)에서 조성고 있으며, 러시아 정보 보안을 맡고 있는 제8 참모부에 위탁될 것으로 알려졌다.

적극적으로 블록체인을 도입, 적용하는 러시아

러시아 정부는 작년부터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기 시작했으며 금융분야는 이미 기술의 적용 및 시범 운용에 들어갔다. 이는 블록체인 기술이 보편화되었다는 점을 방증하며, 곧 러시아 내에서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보여진다.

나아가 이번 연구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끝난다면 블록체인 기술이 국방용으로 사용될 수 있음을 증명하므로 타 국가 또한 기술 도입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