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식품표준청, 식품공급망 개선을 위한 블록체인 시범 테스트 완료

영국 식품 규제기관인 식품표준청(Food Standards Agency, 이하 FSA)이 블록체인 기술을 식품공급망에 시범 적용하는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고 2일 발표했다. 발표된 바에 따르면 블록체인 기술이 식품 분야에서의 규제 준수를 목적으로 사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블록체인 시범 프로그램 테스트는 한 육우 도축장에서 이뤄졌다. FSA 의 정보관리담당자인 시안 토마스(Sian Thomas)는 시범 테스트를 도축장에서 진행한 이유에 대해 “여러 단계의 검수 및 대조 과정이 필요한 곳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FSA와 해당 도축장은 블록체인에 기록된 작업 과정 데이터를 열람하는 데 성공함으로써 블록체인이 식품 공급 과정에서의 투명성을 향상시키는 데 활용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전해지는 소식에 따르면 FSA는 7월에 또다른 블록체인 시범 프로그램을 론칭할 예정이다.  

이처럼 블록체인이 식품공급망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리면서 최근 블록체인 기술의 상용화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얼마 전에는 월마트를 비롯해 네슬레, 돌푸드 등 세계적인 식품 산업 업체들이 IBM과 손을 잡고 자체 공급망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여 글로벌 식품 추적 시스템을 갖추기로 합의하기도 했다.

FSA는 향후 다른 분야에도 블록체인을 적용할 예정이다. FSA는 현재 블록체인이 조사 결과의 수집이나 공유에만 사용되고 있다며 블록체인이 영구적으로 활용될 수 있으려면 산업 차원에서 폭넓게 적용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