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은행 규제기관 보고서, ICO 및 거래소 허가제 제안

중국 은행 규제위원회(CBRC)가 발행한 작업 보고서에 따르면, 국가 내 규제 기관이 ICO나 거래소 사업과 같은 암호화폐 관련 활동에 대해 허가제를 도입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CBRC의 연구원인 리 웬홍(Li Wenhong)과 장 제센(Jiang Zeshen)은 수요일 “분산원장, 블록체인 및 디지털 화폐에 관한 개발 및 규제 연구”라는 이름의 작업 보고서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에는 블록체인,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 및 ICO와 관련된 활동을 규율하기 위한 여러 관할 지역의 법적 노력을 서술하고 있다.

또한, “암호화폐 관련한 다양한 거래들은 금융 서비스로 간주되어야 하며, 허가제를 도입해 그들이 금융 당국의 관리감독 하에 거래될 수 있게 하는 것이 좋다”라고 덧붙였다.

기존에 암호화폐 관련 활동으로 여겨졌던 ICO, 암호화폐 거래소 이외에도 파생상품, 분산원장 계좌를 다루는 모든 서비스까지 암호화폐 관련 서비스로 확장시켜 폭넓게 관리하자는 것이 그들의 의견이다.

물론 해당 보고서가 기관의 입장을 대표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아직 중국 규제 당국이 해당 내용에 대한 정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만큼 중국 당국의 행보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Image: 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