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수상자 로버트 실러, 비트코인은 “열정에 의한 투기 버블”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로버트 실러(Robert Shiller) 박사는 26일 블룸버그(Bloomberg)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지역, 세대를 타는 사회 운동이다”라고 주장했다.

비트코인 투기버블은 순간적인 관심의 산물

실러 박사는 “[미국] 서해안 지역이 동해안 지역보다 비트코인에 더 열광한다. 순간적인 열정에 의한 투기 버블에 가깝다. 물론 0으로 떨어진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새로운 정보에 대한 당연한 반응”이라고 시사했다.    

그는 암호화폐에 대한 이론적 가치를 일부 인정하면서도, 암호화폐 혁신이 “빨리 부자가 된다”는 인식과 투자 흥분으로 인해 과한 관심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혁신 적인 기술들이 세계 곳곳에서 개발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소식을 못듣는 이유는 암호화폐 버블에 의해 가려졌기 때문”이라며 암호화폐 정보에 노출에 대한 심각성을 지적했다.

실러 박사는 암호화폐의 “버블” 상태는 터진다고 값이 계속 떨어지는 것이 아니고 일시적인 것이기 때문 반등할 여지는 항상 있다고 한다.

투기 버블에도 암호화폐 내재 가치 다분

그는 비트코인을 “경이로운 사회 현상”이라고 지칭하며 투기 버블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미래 탄력성이 있을 것이라는 의사를 표했다.

많은 전문가들이 비트코인 그리고 여타 암호화폐들이 “사라질 것이다”라고 비판했음도 불구하고 암호화폐의 명맥은 아직도 유지되고있다.

실러 박사는 비트코인의 투기 버블을 우려하는 모든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우려를 대변하지만 비트코인의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며 암호화폐의 잠재 가치를 간접적으로 인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