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널리스트들, “2019년까지 비트코인 가격 10,000달러에 이를 것 “

트레이딩애널리시스닷컴(TradingAnalysis.com)의 창업자인 토드 고든(Todd Gordon)이 비트코인(BTC) 가격이 2019년경 10,000달러를 회복하기 앞서 4,000달러선까지 후퇴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았다.

고든은 엄청난 시장 변동성을 이유로 들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5,000달러까지 떨어지겠지만 연말에 다시 10,000달러에 진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암호화폐 시장이 “기술에 매우 좌우되는 곳”이라고 주장하며 기술과 시장심리를 고려해 볼 때 현재의 가격 하락세는 가까운 미래에 회복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주가분석회사인 트레핏(Trefit)은 이달초에 비트코인(BTC)의 연말 가격이 12,500달러에 육박할 것이라는 예상치를 내놓았다. 이는 초기 예상 가격보다 2,500달러 낮은 수준이다.

트레핏의 비트코인 가격 예측 분석은 수요와 공급의 펀더멘털에 기초하고 있다. 여기서 수요는 거래가능한 비트코인의 숫자를, 공급은 사용자의 수와 거래량을 뜻한다.

또한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인 스펜서 보가트(Spencer Bogart)는 지난달 주요 암호화폐들이 연말에 “최소” 10,000달러 이상의 가격에 거래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암호화폐의 제도화가 장기적으로는 암호화폐의 존속에 도움이 될 것이며 비트코인의 미래를 긍정적 방향세로 이끌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