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블록체인 실질적 도입 로드맵 공표

우리나라 정부는 블록체인을 다양한 분야에 도입하겠다고 표명하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6월 21일 관련 로드맵을 제시하였다.

다양한 분야에 시범 운용될 블록체인

보도 자료에 따르면, 2017년에 진행된 주요 블록체인 시범사업은 4개로, 전기화재 발화 지점 분석, 실손 보험금 자동 청구, 이웃 간 전력 거래, 대학생 중심 U-Coin이 있다. 이 4개 사업은 현재 시범 단계에 있으며, 모두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아 확대 계획을 세우고 있거나 부수적인 서비스를 추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에 6개 과제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하며, 온라인 투표, 소고기 이력 관리, 부동산 거래, 외국기관발 공문서 제출, 개인 통관, 컨테이너 운송 효율화가 대상이라고 전했다.

이번 로드맵의 비전은 “블록체인으로 혁신하고 성장하는 나라”로 주 목적은 기술의 장점을 살려 민간 업무의 효율화 및 블록체인 산업 발전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라고 게재했다.

추진 전략은 초기시장 형성, 기술 경쟁력 확보, 산업 활성화 기반을 조성하여 궁극적으로 블록체인이 다양한 분야에 적용 및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공표했다.

탄탄한 도입 계획으로 기대되는 행보

정부는 블록체인 기술의 잠재성을 높이 사고 있으며, 특히 “블록체인 시장은 향후 5년간 10배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또 블록체인의 최대 강점인 위변조 방지를 기반으로 금융, 의료, 콘텐츠, 공공, 물류, 에너지 분야에서 효율성 증대 및 새로운 경제적 가치 창출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했다.

로드맵에 따르면 2018년 100억 원의 지원금을 시작으로 2020년엔 지원 규모가 확대될 예정이다. 특히 교육 부문 지원을 위해 3개 대학 블록체인 연구센터에 최대 6년간 연 8억 원이 지원되며 그 규모는 점차 확대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정부의 로드맵 덕분에 현재 진행중인 블록체인 산업에 큰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이며 산업 경쟁력 또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나아가 블록체인 선진국들이 현재 다지고 있는 교육 기반이 이번 로드맵에 반영됨으로써 한국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 탄력세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