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2개 은행, 암호화폐 합법화 프로젝트

러시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스베르방크(Sberbank)은행과 알파(Alfa)은행은 당국 중앙 은행의 관리 감독하에 유명 거래소들이 고객 지분을 6개 주요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특별 펀드를 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베르방크 은행은 국유 은행으로 공무원의 급여 지급을 담당하고 있고, 알파 은행은 국가 내 최대 개인 은행으로, 이 둘은 투자지원을 받아 암호화폐 거래방식을 도입할 기회를 엿보고 있다.

스베르방크 은행의 아나 이반축(Ana Ivanchuk) 부회장은 “우리는 고객들에게 최대한 투명한 디지털 자산 투자법을 제공하고 싶다. 고객들이 러시아 내에서 관심 가질 법한 제품에 대해 관련 법 또한 제시할 것이다”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알파 은행 측의 안톤 라크마노프(Anton Rakhmanov)는 이번 프로젝트를 두고 “최대한 빨리 디지털 자산을 합법적인 금융자산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목표를 밝혔다.

이번 은행 간 프로젝트에는 비트코인, 비트코인캐시, 이더리움을 포함한 6개 주요 암호화폐가 사용될 예정이다. 코인의 종류는 매년 4회 재심사되며  거래 알고리즘에 맞춰 재설정될 것이다.

이렇게 암호화폐 시스템을 도입되면 송금이 용이해지고 금전의 유동성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시범 운용 날짜는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45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암호화폐의 합법화에 중점을 두고 있어 도입이 된다면 여러 분야에서 블록체인의 입지가 확실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러시아 내 금융 기관들이 벤처, 마스터체인과 같은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등 블록체인 개발이 가속화되고 있어 주목할 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