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암호화폐 태스크포스 추진, 암호화폐 도입 가속화

5월 30일, 뉴욕 주의회 은행위원회는 뉴욕 금융시장에 암호화폐의 영향력 등을 연구하게 될 암호화폐 태스크포스 수립안을 추진했다. 안이 통과되면, 9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가 2019년 12월까지 의원, 의회 대변인 등에게 다양한 기관, 정부부처 또는 개인과 자유롭게 논의하여 수집된 자료를 보고서로 제출하게 된다.

입법부에 따르면, 보고서에는 주 단속이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기업들의 발전에 미치는 영향, 지방세 영수증에 암호화폐가 활용될 가능성, 시장에서의 암호화폐 투명성, 뉴욕시에서 운영되고 있는 거래소 및 암호화폐의 종류, 해당 분야의 최대 투자자, 마이닝에 소모되는 에너지 소비량, “타 주, 연방 정부, 타 국가, 타 정치⠂경제 연합의 시장 통제 암호화폐 법규 검토”에 대한 의견도 반영될 것이다.

지난주, 미국과 캐나다 증권거래위원회 위원들은 잠재적 사기위험성이 있는 암호화폐 투자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사기 예방을 위한 탐사기(Probe)를 론칭한 바 있으며, 북미 보안관리자 협회(NASAA)는 의심스러운 ICO를 적발하는 데 이 탐사기를 집중적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NASAA는 올해 상반기, 투자자들에게 암호화폐 및 ICO에 수반되는 위험성을 경고했다. 현재 40여 개 관할 지역 위원들이 70여 개의 투자프로그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사 대상의 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mage: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