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10억 달러 규모의 블록체인 스타트업 펀드 조성 계획

세계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바이낸스(Binance)가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스타트업의 성장을 촉진시키기 위해 10억 달러 규모의 펀드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해당 펀드를 담당하는 바이낸스 랩(Binance lab)의 엘라 장(Ella Zhang) 대표는 이번 펀드는 자체 자금으로 조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낸스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투자하는 직접기금 이외에도 모태펀드(Fund of Funds) 조성을 위해 20개의 펀드를 찾고 있다. 각 펀드는 1억달러 이상의 규모여야 한다.

주목할 만한 점은 바이낸스가 자체 암호화폐인 ‘BNB 토큰’으로 투자를 진행한다는 점이다.

한편, 바이낸스의 첫 투자 대상은 펀시티(Funcity)의 CEO인 천 웨이싱(Chen Weixing)이 최근 발표한 블록체인 기반 택시 예약 애플리케이션이다. 해당 애플리케이션은 지난 주 중국 구이저우에서 열린 빅데이터 박람회에서 발표된 것으로 알려졌다.

엘라 장 대표는 “블록체인 산업의 성장을 위해 더 많은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들과 함께 일하고 싶다. 이번 펀드는 블록체인 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다”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