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관리, “암호화폐와의 잠재적 경쟁 막으려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필요할 수도”

IMF(국제통화기금)의 통화 및 자본시장 부국장이 “중앙은행이 암호화폐로부터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선 더 나은 법정화폐를 제공해야한다”고 말했다.

“불에는 불로 맞선다”

동 헤(Dong He) IMF 부국장은 ‘암호화폐는 언젠가 중앙은행 자금의 수요를 줄일 수 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중앙은행은 경쟁을 피하기 위해서 오히려 암호화폐에 몇 가지 속성을 채택해야 할 수도 있다”라는 제안을 던졌다.

그의 주장은 과거 크리스틴 라가르드(Christine Lagarde) IMF 총재와 맥을 같이 한다. 실제로 지난 3월, 라가르드는 “규제 당국들은 암호화폐를 무작정 막을 것이 아니라, 기술 중 일부를 도입함으로써 불에는 불로 맞서야 할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과거 동 헤 부국장은 암호화폐가 상용화될 경우, 중앙은행은 금리 변동 등을 통해 경제를 관리할 수 없게 될 것이라는 우려를 표했다.

더불어, “차익거래, 자금세탁, 테러자금 조달, 소비자 보호 등을 위해 암호화폐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라는 입장을 드러내기도 했다.

결국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한편, IMF의 동 헤 부국장이 주장한 것은 결국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은행 준비금 및 법정화폐를 보완하기 위해 디지털 토큰을 발행함으로써 디지털 세계에서 사용자 친화적인 디지털화폐를 만들 수 있다”며 “이러한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는 암호화폐와 마찬가지로 P2P 방식으로 교환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영국 은행 총재 또한 지난주에 중앙은행 디지털 통화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와 같은 움직임은 각국의 중앙은행이 암호화폐의 장점을 차용하는 방식으로 암호화폐에 대응하려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Image: 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