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SEC 위원장: ICO, 문제점 많아

security and exchange commission logo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ICO(Initial Coin Offering)를 예의 주시하고 있음을 밝혔다.

제이 클레이튼(Jay Clayton) 위원장은 뉴욕에서 증권 규제 연구소(Institute of Securities Regulation)의 기조 연설에서 “ICO시장은 불투명하고, 조작하기 쉽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한 “스타트업이나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최소기능제품(MVP, Minimum Viable Product)이 존재하지 않는 상황에서 투자금을 모집하는 행위는 부적절하다.”고 말하며, 이를 페니 스탁(Penny Stock)과 금융 상품의 숨겨진 수수료에 빗대어 설명했다.

그는 또한 “일반 사람들은 ICO 내부자와 경영진이 즉시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다는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며, “대형 투자자들은 일반 사람들보다 상대적으로 유리한 가격에 ICO에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ICO는 가격 조작 및 기타 사기에 연관되기 쉽다.”고 언급했다.

클레이튼은 계속해서 “DAO 사건에 대한 SEC의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암호화폐 거래소 등록제 혹은 인가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SEC는 암호화폐가 어떠한 기준으로 거래소에 상장이 되고, 어떻게 가치가 평가되며, 시장 질서 유지와 투자자 보호를 위해 어떠한 장치들이 있는지 투자자들에게 명확히 전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그는 “페니 스탁 및 ICO가 투자자가 사기 당하기 위한 최적화된 조건이라는 것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증명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SEC는 아직 암호화폐 정책이나 규칙을 만들지는 못했지만, 부정 행위를 유발할 수 있는 시장의 불투명성과 싸울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