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보안 담당자, “동결된 패리티 지갑, 하드포크 없이 못 푼다”

어제 일어난 패리티(Parity) 지갑 동결 사건으로 1.5억 달러 규모의 이더리움이 동결된 상황에서 별다른 해결책이 나오고 있지 않다.

이더리움 재단의 보안 담당자 마틴 홀스트 스웬드(Martin Holst Swende)는 이더리움 하드포크 없이는 동결된 자금을 풀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지난 DAO 사건처럼 블록체인을 직접 수정하는 방법외 다른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더리움을 하드포크하는 것은 피해자들 뿐만 아니라 이더리움 네트워크 전체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논란이 예상된다.

스웬드는 하드포크를 통한 해결책은 정치적인 어려움이 더 크기 때문에 이더리움 재단의 개입보다 기술적인 방법으로 해결책을 찾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하며, 동결된 이더리움이 사라지지는 않기 때문에 서두르지 않고 합리적인 해결책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