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 데 겹친 악재… ‘도쿄 고래’ 비트코인 8천 개 또 매각

5월 11일, 파산한 거래소 마운트곡스(Mt. Gox)의 암호화폐 자산 관리를 위탁받은 노부키 고바야시(Nobuki Kobayashi)가 약 8천 개의 비트코인을 매각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고바야시는 12월부터 대량의 비트코인을 거래소를 통해 매각하며 비트코인 폭락을 유도했다는 의혹을 제기받고 있다.

의도적인 폭락 유도?

‘도쿄 고래(Tokyo Whale)’라는 별명을 얻은 노부키 고바야시가 대량의 비트코인을 매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총 20만 개의 비트코인 관리를 맡아온 그는 일본 법원으로부터 비트코인을 매각해 마운트곡스 채권자들에게 보상해주어야 하는 의무가 있다.

하지만 암호화폐 업계 내에서는 그의 비트코인 매각 방식에 대해 줄곧 의문을 제기해왔다.

통상 대량의 비트코인 거래는 거래소가 아닌 장외거래(OTC, Over-the-counter)를 통해 이루어진다. 비트코인 시장은 비교적 급격한 가격 변동성에 쉽게 노출되는 시장이기 때문에 대량의 비트코인 매각은 시장 흐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OTC 거래는 거래 당사자, 액수, 시세 등 핵심적인 정보가 노출되지 않은 채 거래가 이뤄지기 때문에 기관 투자와 대형 거래에 흔히 이용된다. 거래가 가격에 미치는 영향력 또한 적다.

고바야시는 알고있다

위탁관리자의 매각 프로세스를 자문하는 크라켄(Kraken) 거래소는 고바야시에게 “1. 팔지 말아라 2. 팔아야 한다면, 경매를 이용해라 (우리가 절차는 지원해주겠다) 3. OTC를 원하면 크라켄 거래소의 OTC 서비스를 지원하겠다”라는 조언을 했다고 해명했다.

고바야시는 대량의 비트코인을 거래소를 통해 매각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레딧 커뮤니티에서는 “고바야시는 미리 비트코인 공매도를 준비한 후 마운트곡스 비트코인을 매각하고 있다”라는 소문이 돌기도 한다.

이번 매각 타이밍은 공교롭게도 업비트의 압수수색 소식과 겹치며 시장에 엄청난 파급력을 불러왔다는 것도 인상적인 점이다.

언젠가는 넘어야하는 산

마운트곡스 거래소는 2014년에 파산하며 비트코인 시장에 장기적인 하락세를 불러왔다. 파산의 여파는 아직도 비트코인 시장의 껄끄러운 걸림돌로 남아있다.

총 20만 개의 ‘마운트곡스 비트코인’ 중 매각이 완료된 비트코인은 약 7만 개이다. 현 시세 기준으로 (9,560,000원) 무려 1조 2천억 원 상당의 비트코인이 지금도 매도를 기다리고 있다는 뜻이다.

이런 요소들은 비트코인 시장 불안감 조성에 한몫을 하고 있다. 어쩌면 비트코인 시장이 다음 단계로 도약하기 위해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이다. 단기간에 그 문제를 해결하기는 어렵겠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마운트곡스 자산이 빠르게 처리될수록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Image: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