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권거래소 모회사, 비트코인 거래소 설립할 의사 보여

뉴욕증권거래소의 모회사 인터콘티넨털 익스체인지(ICE, Intercontinental Exchange)가 비트코인 거래를 시작할 의사를 보이고 있다.

내부 이메일과 문서를 참조한 뉴욕 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ICE는 현재 고객들이 직접 비트코인을 소유할 수 있는 현물 거래 상품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 기존 선물 거래(Futures)는 고객들이 비트코인을 소유하지 않은 상태에서 가격 지표 변동에 따라 상품을 거래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ICE가 일종의 비트코인 ‘스왑계약(Swap Contract)’ 상품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스왑계약의 경우 단순한 비트코인 거래의 형태가 아닌 일종의 금융상품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Commodity Futures Trading Commission)의 규제를 준수해야 한다. 지금까지 다수의 암호화폐 거래소는 비트코인 기반 금융상품을 출시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나 규제의 벽에 부딪히며 큰 성과를 내지 못했다.

월가가 암호화폐를 바라보는 시선에 변화가 보이고 있다. 지금껏 거리를 두며 암호화폐의 제도권화를 부정해왔던 것과는 달리, 다양한 금융 기관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

최근 골드만삭스는 암호화폐 거래 데스크 설립을 발표했으며, 나스닥(NASDAQ) 거래소는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을 개설하는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Editorial credit: jiawangkun / 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