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다노 재단, 에티오피아 정부와 MOU 체결

카르다노(Cardano)의 수장인 찰스 호스킨슨(Charles Hoskinson)은 에티오피아 과학기술부(Ethiopia’s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와 MOU를 체결하며 커피의 본고장인 에티오피아에 블록체인 기술을 선사할 예정이다. 찰스는 이더리움의 공동 창시자로도 유명하며 그가 현재 관리하고 있는 카르다노는 스마트 컨트랙트(Smart-Contract) 기반의 분산 블록체인 스타트업이다.

MOU에 따르면, 카르다노는 에티오피아 농경 기술 분야에 자사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프로젝트 참여자들은 공급망(Supply Chain)관리, 사기 방지를 위한 토지등록 시스템 등에 블록체인 기술이 사용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할 예정이다.  그중 핵심 과제는 ‘교육’이기 때문에 이 파트너십은 장기간에 걸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호스킨슨은 본인의 아이디어를 공유할 뿐만 아니라 개발자들이 카르다노의 블록체인 기술을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도록 교육할 계획이다. 그는 트위터에 자신의 에티오피아 여정에 대해 “에티오피아 과학기술부와 MOU를 체결해 블록체인 개발자들을 훈련시키고 카르다노의 기술을 농경 산업에 적용시킬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썼다.

IOHK의 아프리카 사업부장인 존 오 코너(John O’Connor)는 카르다노 재단(Cardano Foundation)을 통해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본인의 블로그에 “올해 첫 수업은 에티오피아에서 진행될 것이고, 연말까지 첫 에티오피아 출신 개발자들을 훈련하여 카르다노의 코딩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프로젝트에 있어 교육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카르다노의 프로젝트는 에티오피아에서부터 시작됐으나 개발도상국에 훨씬 큰 비전을 가지고 있다. 호스킨슨은 올해 초 런던 정경대(London School of Economics)에서 있었던 한 강연에서 프로젝트를 시작한 이유에 대해 “전 세계에 블록체인을 보급하기 위한 본인의 역량 강화” 라고 대답했다.

그는 또 “카르다노의 개발도상국 대상 계획은 매우 크다. 지금 토지등록 기록이 미비해  지주들이 자신들의 토지에서 쫓겨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고 지적했다.

한편, 카르다노와 IOHK가 집중하고 있는 르완다, 케냐, 가나 세 지역은 블록체인 기반 토지등록 시스템이 구축되고 있다.

호스킨슨은 아프리카로 향하기 전에는 텔 아비브(Tel Aviv)에서 IOHK 개발자들이 참여한 유로크립토 2018(EuroCrypto 2018)에 간 것으로 확인되었다.

 

Image: 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