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대표, “ICO가 VC보다 낫다.”

바이낸스의 자오 창펑(Zhao Changpeng) 대표는 ICO가 사기 위험에도 불구하고 VC보다 더 선호된다고 언급했다.

자오 창펑은 지난 5월 7일 “ICO는 하면 좋은게 아니라 필수적이다”이라는 제목으로 블로그에 글을 올렸다. 자오창펑은 ICO를 통한 자금조달이 전통적인 VC 방식보다 100배 이상 수월하다”라며, VC 방식을 고수하는 기업들을 겨냥했다.

그는 블로그 글에서 “대다수의 전문 벤처캐피털(VC)은 그들이 쏟아붓고 있는 프로젝트나 분야에 대해 아는게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다수 벤처캐피털은 스타트업 경험도 전무하고 그 분야의 기술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도 부족한 것이 실정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자오 창펑은 “ICO는 실패하거나 사기로 끝날 수도 있다. 그러나 여전히 전통적인 VC투자 프로젝트와 비교해 볼 때, ICO 프로젝트가 성공할 비율이 훨씬 높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ICO 투자자들에게 “대부분의 ICO는 스타트업 프로젝트이므로 전통적 스타트과 달리 실패할 위험성이 아주 높다. 따라서 투자자들은 이를 유념해야 한다. 그러나, 먼저 움직이는 사람일 수록 먼저 수익을 누릴 수 있다. 뒤처지지 마시라.”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