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몇 ICO 투자금 패리티 사건으로 투자금 동결

약 1.5억 달러 규모의 이더리움이 동결된 패리티(Parity) 지갑 사건으로 몇몇 스타트업과 오픈 소스 프로젝트들의 ICO 자금이 동결된 것으로 파악됐다.

패리티의 창업자인 가빈 우드(Garvin Wood)가 주도하는 폴카닷(Polkadot)은 ICO를 통해 모금한 약 1.4억 달러 중 약 9,800만 달러가 패리티 지갑 사건으로 인해 동결되었다고 밝혔다.

폴카닷 개발팀은 추가 보유 자금이 있기 때문에 개발 일정에 차질은 없다고 밝혔다.

디지털 자산 관리 플랫폼 아이코노미(Iconomi)는 약 3,400만 달러 상당의 이더리움이 동결되었으나, 이번 사건으로 동결된 이더리움은 모두 회사의 자산이라고 밝히며 고객들을 안심시켰다.

또한 뮤직코노미(Musiconomi)는 약 480만 달러 규모의 이더리움이 동결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패리티 지갑은 이미 지난 7월 보안상의 취약점으로 3,000만 달러 규모의 이더리움이 도난당한 사건이 발생한 상황에서 동결 사건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신뢰도가 치명적인 손상을 입는 것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