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 비트코인, 新투자자산인가? 新투기수단인가?

비트코인은 현존하는 거래 체계를 어떻게 바꿀까?

이에 대한 이해는 투자와 투기를 가름하는 중요한 기준이다.

비트코인에 대한 수많은 얘기들이 있었지만, 비트코인을 단순히 투기수단으로 인식하는 경향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혹자는 화폐를 ‘사회적 약속’의 결과물일 뿐이라고 주장하며, 비트코인도 화폐를 대체할 가능성은 있으나, 그 가능성은 아주 낮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는 비트코인을 전통화폐의 관점에서만 바라본 해석일 뿐이며, 기술적 이해가 대단히 부족한 견해다. 비트코인이 제시한 기술적 청사진을 볼 때, 그 이해의 폭은 넓어진다.

비트코인은 분산형 지불 방식을 채택했다. 분산형 지불 방식은 거래 당사자뿐 아니라 네트워크의 모든 참여자가 거래내역을 확인하고 검증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따라서 전통적인 거래 체계를 대체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는 것이다. 기존의 온라인상 거래는 중앙 컨트롤 타워가 모든 것을 증명하고 검증함으로써 여러 가지 비용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거래 수수료가 지나치게 높다든지, 중앙 네트워크 상 데이터베이스에 대한 위변조 및 해킹 가능성이든지 모두 비용이라고 볼 수 있다.

비트코인은 상기된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거래의 비용을 낮추고, 속도는 높였다. 추가적으로, 거래의 철회가 불가능하고 입금 취소 비용을 제거해 거래의 이점을 제공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은 여전히 널리 사용되지 못하고 있을까?

전통 금융기관들은 앞선 문제들을 인식하고 있다. 따라서 대체 지불수단을 개발하면서 전통적인 지불 방식과 해외 송금 방식도 문제를 해결해 가고 있다. 동시에 비트코인은 네트워크 병목현상(network bottleneck), 확장성 문제, 이체 비용 문제가 발생하면서, 앞서 말한 장점들이 크게 와 닿지 않는다는 평가도 있다.
더욱이, 자금세탁과 불법적 거래를 금지하는 법이 시행되면서, 개인 정보 보호나 기밀성을 지키기 위한 수단으로서 암호화폐가 사용되는 사례도 감소하는 추세다.
물론 여전히 몇몇 자금 이체 서비스 스타트업은 이를 이용한다. 특정 국가에서는 비트코인의 송금 방식이 더 효율적이고 저렴하다는 것이 이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통적인 거래 방식이 발전함에 따라 비트코인 거래 비용 및 속도는 본래적 장점을 잃어가고 있다.  또한 ‘유동성(Liquidity)’ 문제는 여전히 풀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비트코인의 장점들은 여전하다는 견해도 있다.

미국의 마약 단속국(Drug Enforcement Administration)에 따르면, 비트코인이 자금세탁에 악용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비트코인은 거래의 투명성과 추적 가능성 때문에 자금세탁이나 테러 자금 조달 등의 불법적인 거래에 아주 좋은 수단은 아니다. 최근에 비트코인을 사용한 돈세탁과 불법적 거래에 대한 적발 사례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을 볼 때, 이러한 평가는 충분히 타당하다고 할 수 있다.

일부 사람들은 비트코인을 보유함으로써, 자신의 자산가치를 중앙 정부로부터 보호한다. 최근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잠재적 수익의 가능성이 커져 기관 투자자 및 개미 투자자들에게 가치저장 수단으로서 투자 가능한 자산(Investment asset)으로 인식되기도 한다.

 

Image: 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