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SEC 위원장, 암호화폐 거래소들 시장조작 가능성 지적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개리 겐슬러 위원장이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들의 시장조작 가능성을 지적했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겐슬러 위원장은 “많은 암호화폐 거래소가 코인 거래와 수탁 등 본연의 업무와 ‘시장 가격 형성’을 분리하지 못하고 있다”고 짚었다.

그는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고객보다 먼저 암호화폐를 구매한 뒤 고객들을 상대로 거래를 하고 있다”며 “이는 시장의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많은 거래소들이 스테이블 코인과 연관이 있다”고 짚었다. 특히 “비트파이넥스는 테더(USDT), 써클은 USDC, 바이낸스는 BUSD의 발행사이거나 밀접한 관계가 있다”며 “이 거래소들은 발행사의 지위를 이용해 자금세탁방지(AML), 고객신원확인(KYC) 등을 모두 피해서 거래가 가능하다”고 꼬집었다.

한편, 그는 지난달 “증권에 속하는 모든 암호화폐는 증권과 동일한 법률 적용을 받아야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