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前 변호사 “SEC, 이미 UST 조사하고 있을 것…이유 충분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전직 변호사가 “SEC가 이미 스테이블 코인 UST를 조사하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은 두 명의 전직 SEC 변호사를 인용 “미 SEC가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 UST에서 지난 일주일 동안 발생한 일을 이미 조사하고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SEC의 법 집행 부서를 떠나 로펌인 시워드&키셀에 합류한 필립 머스타키스 변호사는 “SEC가 테라폼랩스를 이미 기소한 상태”라며 “이에 따라 UST를 조사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UST가 증권인지 아닌지에 대한 문제가 있다”며 “설계상 스테이블 코인 UST가 연방증권법의 적용을 피했다 하더라도, 이후의 거래는 SEC의 권한 범위에 다시 포함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