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SOC, UST 디페깅 사태 관련 논의 아직 진행 안 해”

미국의 금융안정위원회(FSOC)가 테라의 스테이블 코인 UST 디페깅 사태와 관련된 논의를 아직 안 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UST의 디페깅 사태와 관련해 미 FSOC가 논의 시작을 아직 안 했다고 전했다.

FSOC와 재무부는 이번 사태를 모니터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관련 산업의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고 규제 감시가 여전히 미해결 문제로 남아있기 때문에 정부가 빠르게 대응하지 않는 것”이라고 짚었다.

한편,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UST 사태는 규제의 필요성을 나타낸다”며 “암호화폐의 리스크 파악을 위해 FSOC가 노력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