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장관 “테라 스테이블 코인 급락, 규제 시급 확인시켜”

미국의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테라의 스테이블 코인 UST가 1달러 아래로 급락한 것은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규제가 시급하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옐런 재무장관이 미국 상원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금융안정성감독위원회의 연례 보고서에서 “시가총액 기준으로 세 번째로 큰 스테이블 코인 UST가 24시간 동안 0.67달러까지 하락했다”며 “이는 규제가 시급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짚었다.

그는 “스테이블 코인이 금융 안정성에 위험이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며 “연내에 연방 스테이블 코인 규제 프레임워크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UST는 현금이나 유가증권으로 뒷받침되지 않는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이라며 “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것을 고려하면 2022년 말까지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일관된 연방 규제 프레임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매우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 달러화와 1대 1로 패깅된 UST는 최근 잇따라 1달러 미만으로 급락하면서 시장 불안을 확산시킨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